"베트남, 남북한에 2차 북미정상회담 유치의사 전달…다낭 선호" - SBS 뉴스

SBS 뉴스